제목 전반기 마지막 경기서 2-2 무승부로 마무리한 천안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5-11 조회 658
첨부파일 KakaoTalk_20190511_155129359.j

첨부사진

5월 11일 오후 3시 천안축구센터에서 2019 내셔널리그 11R 천안시청과 부산교통공사의 경기가 열렸다. 부산에 유일한 1패를 안겨준 천안은 이날 경기도 2-2로 비기며  승점 1점을 챙겼다.   

 

최근 2연패로 하락세에 접어든 천안과 올 시즌 단 1패만 기록해 상승세를 타고 있는 부산의 경기는 부산의 선축으로 시작됐다. 경기의 시작과 함께 부산이 강하게 밀어붙였다. 점차 점유율을 높여가며 강한 압박을 시작했다. 이민우와 이강욱은 수시로 골문을 노렸고 천안은 단단히 골문을 잠갔다. 천안의 한 방이 있었다. 설태수가 올린 코너킥을 조이록이 헤더로 밀어 넣었고 김효민이 왼발로 마무리했다. 지난 창원전 데뷔골을 넣은 김효민이 두 경기 연속 득점을 올렸고 추가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이 시작되자마자 설태수의 추가골이 들어갔다. 홍승현이 골문 왼쪽에서 볼을 넘겨줬고 설태수가 왼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천안은 쉼 없이 부산의 골문을 노리며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다. 후반 정규시간 종료 직전 부산에 페널티킥을 내줘 1골 따라잡혔다. 후반 44분 금교진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처한 천안은 추가 4분, 한 골을 더 내주며 2-2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천안축구센터에선 내셔널리그와 키카쿠브가 함께하는 '축구공을 훔쳐 간 범인을 찾아라!' 현장 이벤트를 진행했다. 천안축구센터 내에 키카쿠브출입증을 맨 범인을 첫 번째로 찾은 관중에겐 키카큐브액자 천안ver.을 선물했고 2등부터는 유소년볼을 선물했다.  

 

또한 천안이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경품 이벤트와 하프타임 치킨 이벤트로 약 700명의 관중과 기쁨을 나눴다.  

 

 

사진출처=내셔널리그 

 

 

 

목록